상단여백
HOME 엔터&조이 게임
컴투스, 신입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으로 ‘던전 딜리버리’ 출시

컴투스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 ‘던전 딜리버리(Dungeon Delivery)’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던전 딜리버리는 컴투스의 신입 사원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인 NGDC(Next Game Design Center)를 기반으로 제작된 모바일 게임으로 아기자기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캐주얼 RPG(역할수행게임)이다.

컴투스는 신입 개발자들에게 기획 단계부터 개발의 모든 과정에 주도적인 역할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프로젝트의 결과물에 따라 게임 출시까지 이어지는 열린 게임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체계적인 NGDC 프로그램을 통해 게임 개발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경험하며 최고의 개발자로 성장할 수 있으며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컴투스 만의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

이런 과정을 통해 신입사원이 초기 기획부터 글로벌 출시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직접 진행한 게임이 바로 던전 딜리버리다.

던전 딜리버리는 던전에 있는 용사들에게 포션을 배달하는 게임으로 직관적인 조작을 바탕으로 아케이드 느낌의 재미를 느낄 수 있으며 누구나 쉽게 플레이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핵심 콘텐츠인 배달 플레이 이외 메인 및 서브 퀘스트를 제공해 이용자들에게 지속적인 게임 내 보상을 제공하며 유적지를 탐험하는 ‘도굴 모드’, 용사들이 원하는 물품을 제작하는 ‘공방’, 배달하며 만났던 용사들을 관리하는 ‘단골 관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투스는 최고의 개발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앞으로도 컴투스 만의 개발 문화를 만들어갈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인재 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internews.kr

<저작권자 © 인터페이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여백
    Tour&Lif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